위암

분류  

암:위암; 임상양상

작성자 닥터코리아 조회수 2842

위암: 임상양상

 


표층에 분포하고 근치적 절제가 가능한 위암은 일반적으로 증상이 없다.

종양이 진행함에 따라 환자들은 서서히 나타나는 불분명한 식후 복부 팽만감에서 부터 지속적인 심한 통증까지의 매우 다양한 상복부 불편감을 호소하게 된다. 약간의 오심을 동반한 식욕감퇴가 매우 흔한 증상이긴 하지만 일반적인 발현증상은 아니다. 국에는 체중감소가 관찰되며.유문부의 종양인 경우에는 오심과 구토가 특징적으로 뚜렷한 증상이며, 분문부의 종양인 경우에는 연하곤란이 주요 증상이다.

조기에 관찰되는 이학적 소견은 없으며, 복부에서 종괴가 만져지는 경우는 종양의 장기간의 성장을 의미하며 주변에 퍼져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위암의 전이는 직접 위벽을 통하여 주변조직으로 침윤하여 때때로 췌장이나 대장, 그리고 간에 유착되는 경우도 있으며. 림프조직을 통하거나 복막의 표면을 따라 퍼지기도 한다.

복강내나 쇄골상부 림프절등으로 흔히 전이가 일어나는데, 난소에 전이하여 ·다수의 전이성 결절을 형성한 것을 Krukenberg's tumor,배꼽주위에 전이성 결절들을 형성한 것을 Sister Mary Joseph node, 복막의 col-de-sac에 전이된 경우를 Blumer's shelf라 하며, 전이에 의해 악성 복수도 발생할 수 있다.


혈행성 전이가 가장 흔한 장소는 간이다.



남자에서 철 결핍성 빈혈이 있거나 남녀에 무관하게 대변 잠혈반응이 양성이면 반드시 위장관의 잠재 병변을 규명하기 위한 철저한 검사가 필요한데, 위축성 위염이나 악성 빈혈이 있는 환자에서는 특히 중요하다.

그 외에도 드물기는 하지만 이동성 혈전정맥염 미세혈관병성 용혈성 빈혈. 악성 극세포증(acanthosis nigricans) 등도 위선암과 연관되어 나타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