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외과

분류  

척추: 퇴행성 디스크 질환

작성자 문병관 조회수 2537

요추 퇴행성 디스크 질환

허리 디스크의 탈수화가 진행되고 디스크내로 혈관과 신경이 비정상적으로 자라 들어가 요
통을 유발하는 질환으로써 한자세로 오래 유지하지 못하고 안절부절 하는 형태의 증상을 보
인다.


일단은 허리 근력 강화 운동과 보조적인 약물치료로 약 6주간 실시하면 대부분 증상은
서서히 사라진다.


허리 강화 운동으로 개인적으로 추천하고 있는 것은 윗몸 일으키기와 팔굽혀펴기이다.
윗몸 일으키기는 평지에 누워 다리를 편히 구부리고 윗몸을 약 20-30도 일으킨 후 약 10초
간 버틴 후 내린다. 20-30초 쉰 후 약 20-30회 하루 2-3회 반복한다. 버티기가 중요하며 처
음에는 10도 일으키기도 어렵지만 차츰 증가시킬 수 있고 버티는 시간도 20초까지 늘릴 수
있다.


첫 1주가 가장 힘든 고비이기에 포기하는 이가 이때 가장 많지만 2주 넘어가면 요통
이 약간 호전되어가고 있음을 스스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팔굽혀펴기도 5초간 버티고 10초 쉬면 된다.
처음엔 뱃가죽 당기고 알이 배겨 쫌 아프지만 2-3 주면 근육으로 서서히 변하니 걱정을 말
자.


이 두 방법은 글쓴이가 신경외과 외래에서 환자들에게 시키는 대표적인 허리강화운동이고
글쓴이도 허리가 좋지 않아 사용하고 있고 손쉽게 효과를 볼 수 있기에 권하고 있다.
위의 보존적 치료를 4주간 열심히 했음에도 불구하고 증상의 호전이 없다면 MRI를 촬영하
고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의 정도와 그 위치, 디스크의 탈출정도와 신경근의 압박정도, 척추
협착증의 유무, 기타 천장관절(sacroiliac joint)의 이상, 염증성질환, 척수 종양 등의 유무를
면밀히 보는 것이 좋다.

한정적으로 퇴행성 디스크 질환이 있으면 우선 디스크내에 국소 마취제나 스테로이드를 주
입하여 통증이 사라지는 것을 확인하고
퇴행성 디스크가 심하지 않고 디스크 탈출증이 없다
면 최근 도입된 디스크내 고주파열 치료법을 받을 수 있으나 외국의 결과만으로는 약80%
의 증상 호전이 있다고 하지만 국내에서는 이제 4-5 명을 시술한 단계여서 국내의 결과는
향후 1-2년 이상 두고 보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시술 자체는 거의 디스크내 효소 주
사법과 유사하며 합병증은 생각 할 것이 별로 없고 증상은 2-3주 지나면 좋아진다.

퇴행성 디스크가 심하고 디스크 높이가 낮아지거나 디스크 탈출증을 동방 할 경우 디스크
제거술과 추체간 유합술을 받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치료 방법이다. 개인적으로는 최근 독
일의 Harms 선생이 고안한 신경공 경유 요추 추체간 유합술(Transforaminal lumbar
interbody fusion)을 쓰고 있고 신경근 견인 및 손상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수술 후 신경근의
유착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는 장점과 다른 유합체 보다 훨씬 많은 추체간 유합 면적을
제공하여 수술 후 불유합이나 가성 유합으로 인한 수술 후 수술 실패의 가능성이 가장 낮은
것으로 보인다. 글쓴이는 지난 3년간 50여례 시술하여 95%이상의 우수한 성공률을 경험하
고 있고 향후 지속적인 임상적 추적 관찰을 하여 개선점을 찾고 사례들을 정리하여 발표 할 예정이다.

임시 방편이 아닌 근치 수술이면서 한편으론 골편 이식과 내부고정장치를 해야하는 심리적
부담을 주지만 진단만 정확할 경우 95%이상의 성공률이 있고 3개월 이내에 요통에서 완전
히 해방 될 수 있다.

디스크의 높이가 정상적으로 유지되고 있지만 30분이상 한자세로 앉아 있기 어렵고 앉았다 일어서기 어려운 증상이 반복 된다면 디스크내 고주파 열선치료 방법이 우선적으로 적용하는 것이 순서일 것으로 생각하며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가 심하여 디스크 높이가 현저히 저하되고 신경근이 압박 당하여 다리에 심한 방사통(땡기고 무척 아픈 다리통증)과 요통이 발생 하였다면 신경공 경유 요추 추체간 유합술(Transforaminal lumbar interbody fusion)을 시행 받는 것이 정석입니다.

기타 의문점이나 문의하실 점이 있으시면 전화로 문의 해 주십시오.

을지의과대학 노원을지병원 신경외과 970-8268
신경척추 전문의/의학박사
과장 문병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