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과

분류  

정신분열병의 경과, 결과 및 예후인자

작성자 닥터코리아 조회수 2113
정신분열병의 경과, 결과 및 예후인자.

정신분열병의 경과(course) 와 결과(outcome)는 20세기 중요한 연구 주제의 하나였다.
정신분열병은 질환의 경과 및 결과면에서도 이질적인 군이다. 정신분열병은 다양한 경로를 거치게 되는데 삽화수, 질병단계의 변화, 증상의 지속성, 증상의 관해 등에서 다양한 양상을 보이며 일하는 능력, 사회
생활 등에서도 시간에 따라 변화를 보인다.


정신분열병의 결과(outcome)

경과가 종적인 경향을 말하며 시간의 경과에 따른 변화를 의미한다면, 결과란 어느 시점에서의 기능이나 증상을 의미한다. 정신분열병 환자의 결과를 평가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우선 인생에서 사회에 적응과정은 매우 복잡한 과정이어서, 결과의 각 항목을 정의하고, 항목별 일치된 기준을 마련하기 어렵다. 또한 대부분의 연구들은 후향적 디자인을 하고 있으며, 다양한 결과 영역을 평가하지 못한다는 한계를 갖고 있다.

1. 전반적 결과
양호한 결과를 증상의 완전한 관해로 정의하였을 때 양호한 결과를 보이는 비율은 14~30% 사이로 비교적 일정한 호전율을 보고하고 있다.
1920년대에 비해 1970년대는 양호한(임상적 호전) 결과를 보이는 환자 비율이 24.3%에서 50.5%로 증가되었는데 이는 1950년 이후 사용된 약물에서 기인한다. 특히 Bleuler(1978)는 매우 심한 즉 catastrophic한 정신분열병이 외형 상 사라졌으며 이는 현대적인 정신과 치료의 효과라고 하였다. 항정신병약물 치료를 조기에 지속적으로 받은 경우 정신분열병의 경과를 호전시킨다는 주장이 제기되었고, 첫 발병 정신분열병 환자 연구의 고찰을 통해 항정신병약물의 조기 치료는 양호한 장기 경과를 가져 온다고 하였다.

2. 재입원율
정신분열병환자의 80%는 일생 중에 한 번 입원한다고 한다.입원한 환자 중 약 40~50%는 퇴원 1년 이내에 다시 입원하고, 65~85%의 환자는 일생 중 다시 한번 입원하게 된다.

3. 증상
급성기에 75~80%의 환자에서 사고장애가 나타나는데, 비해 퇴원한 후 어느 시점에서 50%의 환자들이 사고장애를 나타낸다. 또한 퇴원한 환자의 60~75%의 환자에서 경계선 내지 명확한 양성 정신병적 증상이 나타난다. 장기 추적연구에 의하면 양성 정신병적 증상은 점점 감소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반해서 음성증상의 경우 젊은 초기 환자의 30%에서 관찰되지만, 말년에 갈수록 더 두드러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4. 대인관계
Ciompi에 의하면 약 1/3 환자만이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나머지 2/3는 중간 내지 열악한 것으로 보고하였다.

5. 직업적응
많은 환자들이 일생 중 취업을 시도하지만 약 50~75%의 환자들은 직업능력에 심각한 장애가 있다. 정신분열병환자들의 실업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많은 환자에서 양성 증상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한 부모의 사회적 지위 같은 사회적 요인보다 환자 내적인 능력이나 증상 (양성.음성증상, 직업이나 교육 등 발달수준, 집중능력 및 환자의 다양한 두려움)이 직업능력과 직접 관련이 있다.

6. 자살
연구에 의하면 약 10%의 환자가 자살로 사망하는데 젊은 남자, 5년 내지 10년 이내의 비교적 만성이 아닌 환자들이 가장 위험하다.

정신분열병의 경과(course)

정신분열병의 발병 후 증상에 따른 여러 가지 진행 양상

1. Remission : 정신병적 증상이나 잔류 증상이 없는 경우
2. Episodic : 정신병적 에피소드 후 잔류 증상없이remission되는 경우
3. Improving : 정신증이 경감되고 정신병적 에피소드가 새로 생기지 않는 경우
4. Residual : 활성 정신병적 증상은 없으나 잔류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
5. Partial remission : 정신증이 부분 관해되었지만 지속되고 새로운 정신병적 에피소드는 없는 경우
6. Shiftlike : 정신증이 부분 관해되거나 잔류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새로운 심한 정신증의 에피소드 가 생긴 경우
7. Continuous : 지속적인 심한 정신증 상태로 추가 에피소드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경우
8. Surging : 지속적인 심한 정신증 상태에 추가로 정신증적 에피소드가 있는 경우
9. Progressive : 증상의 폭이나 심도면에서 정신증이 점차 악화되나 추가 에피소드는 없는 경우

정신분열병의 예후인자
1. 성별을 살펴보면 여성에서 흔히 퇴행 경과가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정신분열병의 아형에서 편집형(예후가 상대적으로 좋다)과 비-편집형과의 분류는 의미가 있다.
3. 부정적 감정표현(환자를 비난하고 공격하는 것)이 나쁜 경과와 흔히 관련이 있다고 한다.
4. 좋은 약물순응도가 좋은 예후에 도움이 되는가에 대해 논란이 많다. Bleuler는 약물이 약 5년간은 확실히 효과가 있지만, 10~20년에 걸친 결과에 영향을 주는지는 의문을 제기하였다.
5. 좋은 가정, 사회, 문화적 환경은 예후에 확실히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된다.
6. 정신분열병에서 병전 적응도가 좋은 경우 예후가 좋다고 하나 이는 비특이적 소견이다.

결론

현재까지의 연구를 통하여 정신분열병의 결과와 경과에 대하여 요약을 하면 정신분열병 환자 중 약 50%
미만에서 증상의 상당한 호전을 보이며, 이것도 시대적 상황에 따라 변화되었다는 것이다.
또한 정신분열병은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병은 아니며 약 5~10년 사이에 퇴행의 정점에 도달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환자들이 퇴원 이후에도 간헐적 증상으로 사회적, 직업적 기능에 상당한 손상이 있다. 그리고 정신분열병의 경과 및 결과는 다른 정신질환에 비해서 의미있게 나빴다.

홍진표, 김창윤(1999) : 정신분열병의 경과 및 결과, 한국정신병리-진단분류학회지 8(2) :140-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