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뇨기과

분류  

요실금1: 긴장성 요실금

작성자 정욱 조회수 2248

긴장성 요실금(stress urinary incontinence)

긴장성 요실금은 복압이 증가하는 동안 발생한다(예, 재채기, 기침, 운동).
요도폐쇄기전이 지탱할 수 있는 압력보다 더 높게 방광내압이 상승할 경우 요의 소실이 일어난다.

[증상과 징후(symptoms and signs)]

증상 : 환자가 복압이 증가할 때에 요의 유출을 호소.
상황 : 진성 긴장성 요실금, 배뇨근의 수축을 촉발하는 기침이나 체위의 변화, 불완전한 방광비우기, 요도게실, 긴장성 요실금
증상은 개관적인 방법에 의해서 반드시 확인되어져야 한다.
징후 : 환자가 검사받는 동안 복압이 증가하는 상황(예, 기침)에서 요의 소실을 신체적으로 보여주는 것.
국제 요자제 학회의 정의 : 요실금은 요소실이 사회적 혹은 청결에 문제가 될 때를 말한다.


[진성 긴장성 요실금(genuine stress incontinence)]

배뇨근의 수축 없이 방광내압이 최대 요도폐쇄압력을 넘어설 때 요누출을 보이는 환자를 말한다. 이 용어는 유일하게 요역동학적 검사가 수행되고 그리고 이런 검사 기준에 부합되는 환자에게만 사용되어 질 수 있다.


[비수술적 치료(nonsurgical therapy)]

1. 근육강화(muscle strengthening)

2가지 방법 :
① 비뇨생식 횡문괄약근을 강화하므로 요관을 좁힐 수 있는 능력을 강화시키는 것이고, 이것은 안정시 요도폐쇄에 힘을 강화시키며 또한 기침 등 다른 스트레스 상태에서 요도를 폐쇄할 수 있는 힘을 증가시키는 것이다.
② 항문거근이 골반이나 요도를 지탱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운동으로 근위부 요도의 지지를 향상시킬 수 있게 하는 것이다. 항문거근이 수축할 때는 휴지기 요도내압측정에서 뚜렷한 압력 증가없이 기침하는 동안 요억제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Kegel씨 운동(Kegel exercise)

; Kegel은 골반저근육의 강화를 연구한 첫 번째 사람이었다. 그는 치골미골근에 대한 환자의 인식을 발달시키고 환자로 하여금 회음압력측정기라 불리는 장치를 이용, 근육을 강화시키는 운동 교육을 고안했다.3개월 이상의 집중적 물리치료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진성 긴장성 요실금의 32%에서 치료되었고 나머지 58%에서 증상 호전. 26-36개월 후 77%는 그들의 치료 말기 상태의 기능을 유지한다고 발표(by Benvenuti 등).

물리치료로 모든 긴장성 요실금이 치료되거나 모두 증상 호전이 되는 것은 아니다.

골반저근육을 팽팽히 함으로써 증상 호전이 올 수 있고 각각 5초 동안, 한 회에 15-20분 동안, 하루에 3회 이상 이러한 수축을 유지한다. 이러한 운동은 slow twitch 근육을 강화시키고 fast twitch 근육을 강화시키시 위해서 빠른 수축을 연습한다.

2. 약물치료

① 알파-아드레날린성 약물
요도와 방관경부의 긴장도는 교감신경계에 알파 아드레날린성 활동에 의해 유지된다.
imipramine, ephedrine, pseudoephedrine, phenylpropanolamine 등.
불행하게도 긴장성 요실금을 갖는 많은 폐경기 후 여성에게서 이러한 약물들은 혈관의 긴장도를 증가시켜 고혈압을 야기한다.

② 에스트로젠 치료
에스트로젠의 부족으로 비뇨생식기의 수축을 동반한 폐경 후 요실금 환자는 비록 에스트로젠 치료가 금기가 아니라면 치료방법으로 호르몬 보충을 받아야 한다. 요급, 빈뇨, 배뇨통 등의 많은 증상의 호소가 사라진다.


3. 전기적 자극
골반저의 근육을 통한 전기의 흐름은 근육의 긴장을 야기시키고 배뇨근 활동의 억제반사를 일으킨다. 널리 사용되는 것 같지는 않다.


[외과적 치료]

1. 전통적인 전벽 질성형술
2. 해부학적 과잉 운동성에 기인하는 긴장성 요실금 교정을 위한 수술 ;치골 후방 방광경부 현수수술과 침현수수술
3. 내인성 괄약근 박약 혹은 이상 기능에 기인하는 긴장성 요실금의 수술 ;슬링 수술(sling operation)과 요도 주변 주사
4. 구제적 수술(salvage operation) ; 집중적 폐쇄 수술, 인공 요도괄약근의 이식, 요로 전환술



참고문헌 : 부인과학. 대한산부인과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