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부인과 질환

분류  

갱년기 장애 -2-

작성자 닥터코리아 조회수 1988

갱년기 장애와 한방치료

폐경이 되면서 여성에게는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대체로 성호르몬의 부족(월경주기의 이상과 무배란성 자궁출혈, 질분비물의 감소, 음부소양증, 성욕감퇴, 성교통, 뇨실금, 뇨의빈삭 등)에 의해 생기는데 연쇄적으로 근골격계(관절통, 요통, 견비통 등), 순환기계(손발저림증, 두통, 어지러움증 등), 신경정신계(허열감, 불안, 초조, 짜증, 긴장, 불면 등), 소화기계(소화불량, 속쓰림, 변비 혹은 설사 등)에 많은 영향을 준다. 이러한 증상은 폐경을 전후하여 갑작스런 호르몬의 감소에 인체가 적응하지 못하여 생기는 것이다. 우리나라 여성의 폐경연령은 평균 47.6세이다. 대체로 폐경기증상은 이러한 폐경전후 2년내에 나타난다. 그러나 그 정도의 차이는 개인별로 차이가 있고 모두가 치료의 대상은 아니며 심각한 증상을 호소하는 전체의 25%정도가 치료를 필요로한다.

평균 폐경연령 47세

폐경기전후 여성에게 나타나는 특유의 육체적, 정신적 변화를 갱년기 장애라고 한다. 남성의 경우에도 갱년기 증세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주로 여성에게서 발병율이 4-5배정도 높은 것은 난소의 중량이 20대 후반을 정점으로 폐경기전후부터 급속히 감소하여 내분비의 급격한 변동으로 인해 신체적 장애를 유발하기 때문이다.

치료는 양방의학에서는 호르몬제를 통한 보충요법을 시행하나 위장과 간장에 부담을 주고 부종과 비만을 유발하고 양성 유방질환과 유방암, 자궁내막암 등 기타 여러 부작용을 수반할 수 있으므로 일단 한번 치료를 시작하면 평생 복용해야 하므로 신중을 기해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갱년기 여성은 임상적으로 신허(腎虛-선천성 허약형), 간기울결(肝氣鬱結-정신긴장성) 심비양허(心脾兩虛-후천적 장기부족형)의 세가지 유형으로 그 원인을 분류한다. 이 가운데 신허형이 많다. 나이가 많아지면서 여성은 정(精, 精水)과 혈(血, 血液)이 부족한 상태내지 고갈되어 인체의 모든 장기가 원활히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노화로 인한 전신기능저하에 부족한 신체에 대한 보충이 가능한 한방치료는 단기간에 부작용에 대한 걱정없이 증상개선에 탁월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뿐만아니라 갱년기 장애에 대한 한의학적 치료는 정신신경계, 내분비계, 순환기계를 조정하는 종합효과가 있다. 특히 탕약치료는 말초나 골반내의 혈액순환조절, 어혈제거 및 안신(安新)작용을 하여 충분한 효과를 발휘하며 침구치료로는 경락을 조절함으로써 전신의 자율신경실조를 조절하고 혈자극으로 국소적조절 또는 호르몬 분비기능에 작용하여 좋은 효과가 있다. 갱년기 장애에 대한 치료에서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한방치료는 정신적 문제는 물론 일상 생활에 있어 기와 혈을 조절하여 발병전에 양생(養生)이 가능하다.